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브리핑씨] 광둥성, 박원순 시장에게 이재명 지사 초상화 선물 … “서프라이즈”

ad40

기사승인 2019.04.05  23:07:04

공유
default_news_ad2

박원순 서울특별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닮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나봅니다. 중국 광둥성 정부가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엉뚱하게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초상화를 선물했습니다.

5일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마싱루이 광둥성 성장 및 광둥성 경제사절단을 만나 경제협력 협약을 맺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선물 교환식을 가졌는데요. 이 때 해프닝이 발생했습니다. 서울시 측은 ‘쌍학흉배도’ 공예품과 서울시 홍보사진을 광둥성 측에 건넸는데 광둥성 측은 박원순 시장의 초상화라고 하며 이재명 지사로 보이는 그림을 건넸다.

행사 후 광둥성 측은 사실을 인지하고 즉각 사과에 나섰습니다. 당초 광둥성 정부 측이 초상화를 그릴 화가에게 박원순 시장 대신 이재명 지사의 사진을 잘못 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광둥성에서 이재명 지사도 만날 예정에 있기 때문에 혼선이 생긴 것이 아니냔 평가입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전날 교환할 선물을 사전 검토하기로 했는데 광둥성 측이 ‘서프라이즈’선물이라며 당일 공개하기를 원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협약 체결을 계기로 광둥성과 서울시, 나아가 중국과 대한민국의 경제 협력이 획기적으로 증진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진행 = 김상준 아나운서]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9
ad37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