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마크 에스퍼 신임 미 국방장관, 러시아 한국 영공 침범 규정 … 일본은 머쓱

ad40

기사승인 2019.07.25  18:38:12

공유
default_news_ad2

마크 에스퍼 신임 미 국방장관은 지난 23일 발생한 중국과 러시아의 한국 방공 식별구역 및 독도 영공 침범 사태와 관련, 러시아의 침범을 '한국영공 침범'으로 규정했습니다. 

24일 미 국방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이날 기자질의에서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당시 질의한 현지 기자는 독도를 '일본해에 있는 섬'이라고 칭했는데요.

그러나 에스퍼 장관은 해당 질문에 "러시아가 남쪽 노선, 그 지역을 비행해온 건 새로운 일이 아니다. 내 생각에 러시아가 '한국 영공(South Korean airspace)'을 가로질렀다는 게 새로운 사실"이라고 답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어 "최근 3시간 동안은 이 사건에 대해 세부적으로 연구하지 않았다"면서도 "한국은 명확하게 대응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아울러 추후 한국과 일본 방문 일정을 거론, "내가 태평양 지역을 찾아 그들과 만나면 이 문제를 논의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한국군은 지난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영공을 침범하자 F-16 전투기로 360발에 달하는 경고사격을 가했습니다.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은 한국군 대응을 비난했었다. 

그러나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과 관련해 자국 영유권을 침범했다고 한국과 러시아 측에 항의했던 일본이 러시아로부터 유감 표명을 받지 못한 것으로 24일 확인됐습니다.

러시아가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일본 주장을 사실상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반면 러시아는 한국 측에는 해명을 했습니다. 

이번 사건에 끼어들어 ‘다케시마 영유권’을 주장하려던 일본 측 속셈이 하루 만에 머쓱해진 상황이 됐습니다.

반면 러시아 측은 전날 차석 무관을 통해 한국 정부에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유감을 표명했다고 청와대가 밝힌 가운데 러시아 측은 이날 자국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을 공식 부인하는 전문을 주러시아 한국 무관부를 통해 접수했습니다. 

러시아의 입장이 달라졌지만, 둘 다 한국 정부를 상대로 입장을 표명한 것이어서 독도가 한국 영토란 걸 국제사회에 다시 한번 증명한 셈이 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진행 = 최서원 아나운서]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9
ad37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